‘쓰레기를 자원으로!’ 장성군, 지역업체와 맞손

장성군 & ㈜전주에너지 자원순환정책 공동상생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뉴스24 | 기사입력 2018/04/11 [20:48]

‘쓰레기를 자원으로!’ 장성군, 지역업체와 맞손

장성군 & ㈜전주에너지 자원순환정책 공동상생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뉴스24 | 입력 : 2018/04/11 [20:48]

 최근 재활용 쓰레기 수거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장성군이이 문제에 발빠른 대응을 보여 눈길을 끈다.

 

▲     © 뉴스24

 

장성군은 9일 폐기물 전문 처리 업체인 ㈜전주에너지와 재활용 쓰레기를 자원화하는데 양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장성군은 쓰레기 수거 후 폐비닐류와 폐목재류를 선별해 ㈜전주에너지로 반출하고, 업체 측은 이를 고형 연료로 자원화하는데 향후 10년간 협력키로 했다 .

 

장성군은 2018년부터 자원순환기본법이 시행으로 발생할 수 있는 쓰레기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역 자원 처리 업체와 협업 체계를 구축을 준비해왔다.

 

장성군은 자원순환이 보다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들이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쓰레기를 자원화 하기 위해서는 비닐류는 깨끗이 씻어 투명봉투에 담아 배출하고, 스티로폼은 테이프나 운송장 등의 이물질을 제거한 뒤 깨끗이 씻어 내놔야 한다. 이물질이 있는 쓰레기는 재활용이 불가능해 종량제 봉투에 담아야 한다.

 

군 관계자는 “쓰레기를 올바로 재활용한다면 환경과 자원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며“가정에서부터 분리 배출을 철저히 해 준다면 자원화 과정이 훨씬 효율적으로 처리될 수 있다”고 주민의 협조를 구했다.


지난해 장성군에는 환경부가 주최하는 2017년도 순환자원정보센터 활성화 캠페인 경진대회에서 전주에너지와 상생하여 우수기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