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룡의 비상’ 형상화… 장성군 랜드마크로 만든다

장성군 공설운동장 설계 용역 최종보고… 지속가능한 복합 체육ㆍ문화 공간으로

뉴스24 | 기사입력 2018/02/12 [11:34]

‘황룡의 비상’ 형상화… 장성군 랜드마크로 만든다

장성군 공설운동장 설계 용역 최종보고… 지속가능한 복합 체육ㆍ문화 공간으로

뉴스24 | 입력 : 2018/02/12 [11:34]

(장성=뉴스24) 김숙화 기자 = 장성군민의 10년 숙원인 장성군 공설운동장이 황룡이 비상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지어진다. 장성군은 군민 접근성을 최대한 높여 지속가능한 복합 문화공간으로 공설운동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     © 뉴스24


장성군은 지난 8일 공설운동장 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이처럼 밝혔다.

 

보고회에서 장성군은 ▲황룡의 비상 시각화 ▲비대칭적인 디자인으로 장성군의 변화 반영 ▲입면의 분절을 통한 장성군의 다양성 표현 ▲열린 시선으로 장성군의 진보성 표현을 공설운동장의 디자인 특징으로 꼽았다.

 

이와 관련해 장성군은 장성군의 젖줄인 황룡강에 마을 사람들을 수호하는 황룡이 살았다는 전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공설운동장 지붕부를 황룡이 비상하는 모습으로 형상화했다고 밝혔다. 또 비대칭과 입면의 분절 등 최근 건축물의 세련미를 적극 반영해 공설운동장을 명실공히 장성군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성군은 장성군민이 친숙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해 접근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공설운동장의 내실도 기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우선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운동장 최상층에 황룡강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를 설치해 북카페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공설운동장을 복합 문화공간으로도 운영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장성군은 공설운동장 안에 유ㆍ아동을 위한 키즈 카페와 실내 놀이시설도 마련한다. 장성군 관계자는 “현재 관내에 유ㆍ아동 교육 및 놀이 시설이 부족한 점을 감안했다”라면서 “부모들이 자녀들을 데리고 언제든 나들이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군은 각종 생활체육 프로그램도 적극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댄스스포츠, 어린이 발레, 에어로빅, 필라테스 등 일반 생활 체육시설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군민 모두가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는 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장성군에 따르면 공설운동장은 7만6,734.2㎡의 대지 면적에 건축면적 2,148.88㎡, 연면적 2,655.85㎡ 규모의 지상 4층 건물로 지어진다. 관람 좌석은 총 5,000석이다.

 

장성군은 취암천 물길을 직강화(하천 물길을 곧게 바꾸는 것)해 황룡강과 합류하도록 바꾸고 원래 강이었던 역류 지역을 매립해 공설운동장 부지를 확보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공설운동장 준공 시기인 2020년 이후엔 전라남도민체육대회를 비롯해 대규모 체육행사를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공설운동장 건립지가 장성문화예술회관 등 문화ㆍ체육 인프라가 집중돼 있는 기산리 일원인 만큼 시너지 효과 또한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