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CCTV로 장애여성 성범죄 막는다

성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지적장애 여성 집 주변에 보호용 CCTV 설치

뉴스24 | 입력 : 2018/02/08 [17:03]

▲     © 뉴스24

 

(장성=뉴스24) 김숙화 기자 = 장성군이 지적장애 여성들을 성범죄로부터 보호하는 CCTV를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장성군은 지난해 12월 성범죄 피해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지적장애 여성 9가구의 집 주변에 보호용 CCTV 14대를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홀로 사는 지적 장애여성의 경우 성범죄를 당해도 피해 진술이 정확하지 않은 데다 증거가 불충분해 범인 검거에 어려움이 있다. 이에 따라 장성경찰서는 지난해 말 치안협의회에서 지적장애 여성을 보호하는 CCTV 설치를 건의했고, 장성군이 이를 적극 수용해 CCTV가 설치되게 됐다.

 

장성군은 성범죄 피해 고위험군인 장애 여성들을 선별해 집 주변에 CCTV를 설치하고 지난해 12월 20일부터 보호 서비스를 시작했다. 장성군이 설치한 CCTV는 집 주변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외부 침입을 탐지하면 스마트폰을 통해 자동으로 장성경찰서에 통보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장성군과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CCTV를 설치한 뒤 지적 장애여성들은 단 한 건의 성범죄도 겪지 않았다.

 

장성군과 장성경찰서는 지적장애 여성들을 집중 보호하고 범죄가 발생하면 영상 자료를 활용해 즉각 범인을 검거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장애여성을 상대로 한 성범죄의 경우 면식범 소행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CCTV 설치만으로도 큰 범죄 예방 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과 CCTV 임대 계약을 맺은 통신사 에스케이브로드밴드 측은 지난 6일 CCTV 설치 가구에 전해달라며 장성군에 100만원 상당의 쌀과 이불 등을 기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