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다산 정약용과 혜장 선사의 만남

김세곤 (호남역사연구원장)

뉴스24 | 입력 : 2018/02/07 [18:50]

 

▲     © 뉴스24


다산초당에서 백련사로 가는 오솔길을 걷는다. 이 길은 유학과 불교의 만남, 유배객 다산 정약용(1762∼1836)과 백련사 주지 혜장 선사(1772∼1811)가 걸었던 길이다. 
 
 정약용과 혜장 선사는 1805년 봄에 처음 만나서 1811년 가을에  혜장선사가 죽을 때까지 6년간 친교 했다.  

 

다산이 유배 온 1801년 11월부터 강진읍 동문 밖 주막집 노파의 협실 한 칸에서 기거했던 정약용은 1805년 봄에 혜장선사를 백련사에서 만났다.

 

혜장은 처음에는 다산을 알아보지 못하고 한나절 대화를 나누었는데, 늦게야 알아보고 같이 잠을 잤다. 그날 밤 다산과 혜장은 주역을 논했는데 혜장은 다산 앞에서 자기의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다가 다산의 ‘곤초육수(坤初六數)’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을 이기지 못하고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 뒤로 혜장은 다산을 스승으로 극진히 모시면서 정성을 다했는데,  1805년 겨울에 다산이 보은산방으로 거처를 옮기게 된 것도 혜장이 도운 것이다.  다산과 혜장은 보은산방에서 주역에 대하여 자주 논하게 되었고 시를 쓰면서 둘 사이의 정은 더욱 깊어만 같다.

 

“삼경에 비가 내려 나뭇잎 때리더니
숲을 뚫고 횃불이 하나 왔다오.
혜장과는 참으로 연분이 있는 지
절간 문을 밤 깊도록 열어 놓았다네.” 
(다산의 시, 산으로 가자꾸나(山行雜謳)20수중 제15수(首),1806년3월) 

1805년 겨울부터 다산은 차(茶) 맛에 빠져 든 것 같다. 차가 떨어지면 혜장에게 차를 보내 달라고 조르고  ‘걸명소(乞茗疏)’ 편지와 ‘혜장이여, 차를 보내주오’를 쓴다. 

 

‘나그네는 요즘 차를 탐식하는 사람이 되었으며 겸하여 약으로 삼고 있소,’ 로 시작하여 ‘듣건대 죽은 뒤 고해의 다리 건네는 데 가장 큰 시주는 명산의 고액이 뭉친 차 한 줌 보내주시는 일이라 하오. 목마르게 바른 이 염원, 부디 물리치지 마시고 베풀어 주소서’ 로 끝나는 이 ‘걸명소’는 임금에게 소(疏)를 바치는 심정으로 혜장에게 편지를 보내는 장난기가 섞였으나 차 맛을 진실로 아는 다인의 학식과 면모를 읽을 수 있다. 

 

1808년 봄에 다산이 다산초당으로 거처를 옮기던 처음에는 산정에 식사를 준비할 여건이 갖추어지지 않았다. 혜장은 젊은 중 하나를 보내어 다산의 밥 시중을 들게 했다.

 

 “대밭속의 부엌살림, 중(僧)에게 의지하니
  가엾은 그 중 수염이며 머리털 날마다 길어지네.
  이제 와선 불가 계율 모조리 팽개친 채
  싱싱한 물고기 잡아다가 국까지 끓인다오.”
  (다산의 시, 다산화사(茶山花史) 20수중 제3수, 1808년 )

 

다산초당에서 다산이 기거하면서 혜장와의 교류는 더욱 잦아졌다. 혜장은 다산을 만난 후 주역과 논어 등을 더욱 좋아하게 되었고, 불경은 오직 수능엄경과 대승신기론 만을 좋아하고 염불이나 기도를 하지 않아 다른 승려들의 미움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고집이 세고 굽히지 않는 성격의 혜장이었다. 한번은 다산이 혜장에게 ‘자네는 너무 고집이 세니 어린아이처럼 유순할 수 없겠나.’ 라고 충고하자 혜장은 스스로를 아암(兒菴)라고 불러 다산의 뜻을 따랐다.

 

그런데 불법(佛法)에는 의욕을 잃고 시나 쓰고 주역, 논어를 논하다가 술에 잔뜩 취하여 세월을 보낸 아암은 1811년 가을 어느 날 병이 들어 40살에 저 세상으로 떠났다. 

 

다산은 혜장 선사를 잃은 슬픔이 너무 컸다. 입적한 날, 그는 만시(輓詩)를 지었다.

“이름은 중(僧), 행동은 선비라
 세상이 모두 놀라거니
 슬프다, 화엄의 옛 맹주여.
 논어 책 자주 읽었고
 구가의 주역 상세히 연구했네.

 찢긴 가사 처량히 바람에 날려가고
 남은 재, 비에 씻겨 흩어져 버리네.
 장막 아래 몇몇 사미승
 선생이라 부르며 통곡하네.

 푸른 산 붉은 나무 싸늘한 가을
 희미한 낙조 곁에 까마귀 몇 마리
 가련타 떡갈나무 숯 오골(傲骨:오만방자한 병통)을 녹였는데
 종이돈 몇 닢으로 저승길 편히 가겠는가.

  관어각 위에 책이 천권이요
  말 기르는 상방에는 술이 백병이네
  지기(知己)는 일생에 오직 두 늙은이
  다시는 우화도 그릴 사람 없겠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