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황룡강노란꽃잔치’ 2018년 전라남도 대표 축제로 선정

개최 3년만에 2018 도 대표 우수축제에 선정...1천5백만원 도비 지원받아

뉴스24 | 입력 : 2018/01/04 [15:33]

 지난해 백만명 가까운 관광객이 다녀간 ‘장성황룡강 노란꽃잔치’가 2018년 전라남도를 대표하는 축제로 선정됐다.

 

장성군은 지난달 28일 전라남도로부터 ‘장성황룡강 노란꽃잔치’(이하 ‘노란꽃잔치’)가 2018년 도 대표 우수축제로 최종 선정돼 도비 1천5백만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     © 뉴스24

 

이는 지난해 11월 전라남도 축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 것으로, 전라남도는 지역 축제 육성을 위해 매년 6~7개의 대표 축제로 뽑아 지원하고 있다.

 

‘노란꽃잔치’는 장성 황룡강에서 가을꽃을 테마로 개최하는 축제로 2~3년전부터 열린 신생 축제지만 지난해 백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을 끌어들이며 장성의 대표축제로 단숨에 성장했다.

 

특히 10억송이의 가을 꽃들이 드넓은 황룡강을 따라 가득 펼쳐진 정원들이 축제의 백미로 꼽히며 황룡강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꽃강(Flower River)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군 관계자는 “이제 막 시작한 신생 축제임에도 황룡강과 꽃이라는 자연친화적 아이템과 참신한 즐길거리, 볼거리를 만들어 낸 점, 무엇보다 축제 준비부터 운영까지 주민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끌어내 거버넌스형 축제로 운영한 것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장성군은 현재 홍길동축제, 노란꽃잔치, 백양단풍축제를 군에서 주관해 매년 개최해오고 있으며, 2016년에 홍길동축제가 도 대표 축제로 선정된 바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황룡강은 옐로우시티의 상징적인 공간으로 장성의 미래와 비전, 희망을 보여주는 소중한 자원이다”며“2018년 노란꽃잔치도 주민들과 함께 더욱 알차게 준비해 장성의 색깔을 보여주는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