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휘국 교육감, 백남기 1주기 기록전시전 참석

뉴스24 | 입력 : 2017/09/18 [21:09]
백남기 농민과 51년전 학창시절에 처음 만나 민주화를 위해 싸우며 고락을 함께해온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18일 오후 5시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1주기 기록전시전을 찾았다.
    
▲     © 뉴스24

기록관엔 백남기 농민이 마지막에 입었던 옷과 손때 묻은 꽹과리, 옛 사진들, 평소 곁에 두고 읽었던 책 등이 전시됐으며 극단 신명 오숙현 대표가 이날 백남기 농민을 위한 추모공연을 펼쳤다.
 
장 교육감은 2016년 10월27일 '고 백남기 농민 광주시민 합동분향 및 진상규명 기자회견'에서 "백남기 농민은 민주화를 이룩한 이후 농민이 되어 자신의 모든 것을 힘없는 농민들을 위해 바쳐왔다"며
 
"그에게 국가는 물대포라는 폭압적인 방법으로 사망에 이르게 했고 이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야만적 행동이다"고 비통한 심정을 피력한 바 있다.
 
백남기 농민은 2015년 11월14일 서울에서 열린 민중대회에 참여했다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쓰러진 후 317일간 투병하다
 
2016년 9월25일 서울대병원에서 숨졌다. 고향 보성에서 노제를 지낸 뒤 광주 망월동 옛 5·18묘지에 안장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