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페스탈로찌 한림학원 이현만 이시장 못다 부른 "사조부곡" 에밀의 노래

고향 장성 교육청에 자서전 “에밀의 노래” 5천권 기증

뉴스24 | 입력 : 2012/09/11 [08:07]

▲     ©조선투데이
‘전국에 있는 불우한 아이들을 위해서 그만큼 절실했기에 기도하는 마음으로 모든 것을 걸어야 했다. 그 아이들을 위해서 하는 일이라면 두려울 것이 없었다.’ 에밀의 노래 중에서...

장성교육지원청(교육장 김종옥)은 장성군 삼계면 출신인 교육운동가 이현만박사의 자서전 ‘에밀의 노래’ 5,000권(6천만원 상당)을 기증받아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배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현만 박사는 장성군에도  김양수 군수의 요청으로 "에밀의노래" 1,000여권을 기증해 군 직원 모두에게 읽게해 지역사회에 잔잔한 파문이 일고있다.

이번 자서전 기부는 ‘역경을 극복해가며 삶의 목표를 향해 노력한 사례를 알리고 싶다’는 장성교육지원청의 교육기부 요청에 대해 장성 출신인 저자가 이를 흔쾌히 수용하여 이루어졌다. 

이현만 박사는 어릴때 부터 조부님이 항일운동을 했던 관계로 집안이 몰락하여 중학교 1학년을 중퇴하고 서울로 상경하여 배고픔과 가난의 삶을 누구보다 뼈저리게 체험을 해서 일찍이 가난한 이들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사람이 되는 계기가 됐다.

이현만 박사는 젊은 시절 구두닦이와 신문팔이, 아이스크림 장수, 교사마련을 위한 인 쇄소 및 양계장 사업 등 파란만장한 한편의 대하드라마 같은 삶을 살다가 한 평생을 교육운동에 헌신해 온 교육실천가이다.  

1960년 한림학교를 설립한 이후 전쟁고아와 고학생 등 불우한 환경의 청소년과 때를 놓쳐 공부를 하지 못한 주부들에게 무상교육을 펼쳐 지난 50년 간 2만여 명의 졸업생들을 배출함으로써 소외 계층과 배움의 길에서 멀어졌던 이들을 배움의 꿈을 이루게 한 한국의 페스탈로찌로 존경받는 분이시다. 

한편 김종옥 교육장은 “우리 교직원들과 학생들 모두가 이 저서를 통해 문불여장성의 얼을 이어받고, 박사님의 헌신적인 삶에 깊이 감동하여 선생님을 닮고자 분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교원들에게는 바람소리 요란하던 천막 학교 안에서도 또랑또랑한 눈망울로 무엇 하나 놓칠세라 열심히 배우던 제자들을 그리워하는 참된 스승의 길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는 계기가 됐다". 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