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와 산림조합 상호협력방안 마련키로

이낙연 지사 '숲 속의 전남' 사업에 산림조합의 적극적 참여 요청

뉴스24 | 입력 : 2015/04/13 [10:38]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와 민선 6기 전남도 중점 시책인 '숲 속의 전남'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의를 갖고 사업 성공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을 마련, 적극 추진키로 협의하였다.


▲     © 뉴스24

지난 4월 9일(목) 전남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업무협의에서 이낙연 전남지사는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위해서는 숲에서 이익이 창출 되어야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산림조합이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추진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이석형 회장은 "전남도의 브랜드 시책인 '숲 속의 전남' 만들기의 성공을 위해 산림조합이 큰 역할을 하겠다."고 말하며 '숲 속의 전남' 사업 추진에 앞장 설 것을 약속하고 사업의 원만한 추진과 성공을 위해 전남지역 산림조합장과의 간담회 개최를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지사는 "일선 현장의 산림조합장들과 만나, 생산적인 '숲 속의 전남' 사업이 되도록 아낌없는 제언을 듣겠다."며 간담회 개최 요청을 환영하고 "지속적인 만남과 협의를 통해 전남도와 산림조합간의 상호 협력방안을 찾자"고 말했다.


▲     © 뉴스24

업무협의 자리에 배석한 최기열 산림조합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은 "산림경영지도원을 중심으로 사업에 참여토록 추진하고 기술 지도와 지원을 통해 '숲 속의 전남'사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숲 속의 전남' 만들기는 이낙연 전남지사의 민선 6기 중점 추진 사업으로 산림자원의 산업화 기반을 구축하고 산림자원의 다원적 가치를 증진하는 정책으로 산림자원의 6차 산업화를 위해 가공, 유통시설의 확충과 체험 및 휴양 관광 콘텐츠가 결합된 산림의 복합경영 활성화 사업이다.

한편, 업무협의를 마친 이낙연 전남지사와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영암군에서 개최된 한옥건축박람회 개막식에 함께 참석하였으며 국산목재를 활용한 한옥건축 활성화와 국산목재 자급률 향상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